Home > Graduate > Archives

Archives

게시글 검색
1980년대 이후 현대 미술전시의 해체주의적 특성에 관한 연구
김혜인 (curator) 조회수:207 210.121.137.7
2018-05-11 14:06:54

1980년대 이후 현대 미술전시의 해체주의적 특성에 관한 연구
(The) Study in deconstructionism featured characteristics of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after the 1980s

김혜인 (Kim, Hae in, 동덕여자대학교 대학원)

 

  • 발행기관 : 동덕여자대학교
  • 지도교수 : 심상용
  • 발행년도 : 2003
  • 학위명 : 석사
  • 학과 및 전공 : 일반대학원 큐레이터학과
  • 본문언어 : 한국어
 
 
 
초록

본 논문의 연구 목적은 현대 미술전시의 특성을 함축하여 그것을 해체주의적 특성으로 규정하고, 그것의 가능성과 타당성을 철학적 논거와 전시 사례들을 통해 검증하고자 하는 것이다.
본론의 2장에서는 전시개념의 변화와 역사에 대해 고찰하고자 하였다. 모더니즘에 이르기까지 부가적 수단으로 사용되던 전시는 현대에 이르러 포스트모더니즘 담론의 등장과 함께 미술관과 미술계의 구조적 변화의 중심에 서게 되었다 또한 전시는 작품으로 평가되어지기 시작했으며, 그 자체로 독립된 논의 대상으로 여겨지게 되었다.
더 나아가, 토니 베네트(Tony Bennett)는 현대 미술전시를 '전시복합체'로 명명하며 전시복합체의 제도들은 대중을 권력으로서 작용하게 함으로써 그 주체와 객체간의 간극을 없앴다고 보았다. 이것은 전시가 미술관과 제도의 권력 대신 대안적 권력으로 작용하게 되었다는 것인데, 이러한 경향은 전시를 기획하는 큐레이터의 저자로서의 위치획득 등과 비슷한 맥락이라 볼 수 있다. 따라서 2장에서의 고찰은 현대 미술전시가 개별적 담론으로 논의 될 필요성이 있음을 재확인하는 것이다.
3장에서는 해체주의적 경향이 현대 미술전시의 특성 파악을 위한 이론적 틀로 작용함을 증명하기 위해 다음의 3가지 특성에 입각하여 분석하였다. 탈중심성, 탈주체성과 탈구조적 양상으로 분류될 수 있는 현대 미술전시의 특성은 데리다(J. Derrida)와 푸코(M. Foucault), 바르트(R. Barthes) 등의 해체주의적 논의들을 통해 그 저변을 확인할 수 있다. 먼저, 전시의 탈중심적 특징은 허구적 진리개념과 이항 대립구조를 부정하는 해체주의 논의들을 통해 고찰되는데, 이는 미술사에 입각한 서사구조의 파괴와 미술관의 거부 등의 전시경향과 연결될 수 있다. 또한, 텍스트를 개방적 의미들이 읽혀있는 그물망 구조로 보는 바르트의 관점과 텍스트들 간의 관련성을 강조하는 데리다의 논의를 통해 현대 미술전시의 개방적 특성을 살펴본다. 이러한 개방성은 사회문맥을 적극적으로 유입시키며 개별적 가치를 부각하는 현대 미술전시의 특징으로 규정될 수 있다.
탈중심적 논의들은 중심을 조정하는 저자의 통제를 거부하는 논의로 이어지며, 이것이 탈주체의 논의로 진전된다. 경계를 해체한 텍스트에 대한 논의를 탈저자적 논의로 확장시키는 바르트, 푸코의 주장을 통해 파편화된 주체개념을 분석할 수 있다. 이러한 다중적 주체개념은 현대 미술전시에 작용하는 저자로서의 큐레이터와 상호보완적 주체로서의 관람자의 기능이 확장되었음을 확인한다.
마지막으로 다중으로 횡단 가능한 해석과 불연속적 시간성을 지닌 현대 미술전시의 특징이 들뢰즈(G. Deleuze)의 '리좀'적 구조와 데리다의 '새겨넣기' 개념과 상응하는 바, 이를 탈구조적인 전시의 특징으로 분석한다. 이는 작품의 재해석과 재맥락화를 가능하게 하는 현대 미술전시의 해체적 기능으로 재검토될 수 있다.
4장에서는 3장의 고찰을 통해 분석한 현대 미술전시의 해체주의적 성격을 개방성, 불연속성, 무의미성으로 상정하여 이를 구체적으로 예시할 수 있는 전시들을 중심으로 분석하였다. 먼저, 개방적 전시의 형태로서 '장소 특수적'인 전시와 비정형적 양상의 유동공간 전시 사례를 통해 3장에서 정리한 사회맥락과의 적극적 관계제시를 통한 현대 미술전시의 탈중심적 특징을 살펴보고 있다.
두 번째 예로 초월적 저자개념을 거부하고 다자 간의 관계를 통한 상호 작용적 주체개념을 통해 새로운 의미를 형성해 내고 있는 전시 사례를 통해 다중적 주체에 의해 무한히 확장되는 의미개념을 살펴보고 있다. 이러한 전시에서 일원화될 수 없는 주체를 통해 개별적 해석은 그물망적 구조를 이루게 된다. 그리고 새로운 해석을 가능하게 하는 연결적 주체는 관람객이 되도록 한다. 본 논문은 이러한 전시 사례들을 통해 푸코적 견지의 대안적 주체인 독자가 전시의 중심주체로 논의될 수 있다는 것과 탈주체적 전시형태를 통해 전시와 작품해석의 재맥락화가 이루어질 수 있음을 증명하고 있다.
마지막으로 작품선정과 배치에 있어 역사를 해체하며 불연속적 시간성을 구현하는 전시를 통해 일원적 사물인식방법을 해체하려는 경향을 분석한다. 즉, 현대 미술전시에 나타나는 불연속적인 서술형태는 개별작품에 집중하게 하며, 동시에 미술의 사물성과 중심적 인식형태의 한계를 시각화하는 방식임을 고찰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상의 연구를 통해 본 논문은 해체주의적 담론 중의 탈중심, 탈주체, 탈구조의 문제가 구체화되는 텍스트가 작용되는 형식적 개념으로서 현대 미술전시의 미술제도적 의의를 재확인하고, 사회적·문화적·철학적 기반으로 작용될 수 있는 현대 미술전시의 가능성을 살피고 있다.

 
The purpose of this thesis is to examine the characteristics of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and identify "deconstructionism featured characteristics" among them. I intend to prove probability and reasonableness of my assumption by reviewing philosophical bases and exhibition cases.
The first chapter is centered on consideration of changes in exhibition concept and its history. Up to modernism, exhibitions had been used as additional means. In contemporary period, however, they came to lead the structural changes in art circles and museums. Also, exhibitions themselves have begun to be acknowledged as an 'Artwork', even they have been regarded as a subject of argument.
Furthermore, Tony Bennett designated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as "The Exhibitionary Complex". He considered that the system of the exhibitionary complex invested the masses with authority, so that it could close the gap between 'the subject' and 'the object'. This means the power of exhibition has taken the place of the museum's and the system's authority as a substitute. Such a tendency could be comparable with the fact that curators who produce exhibitions have obtained a position as an author. Therefore, the consideration in Chapter 1 reconfirms the necessity that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should be brought into a particular discussion.
The second chapter is devoted to the analysis based on three characteristics stated below in order to prove that deconstructionism featured characteristics would function as the theoretical background in comprehending the characteristics of comtemporary art exhibitions. 'Decentrality', 'desubjectivity', and 'destructuralization' are the main categories into which the characteristics of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can be classified, and such classification can be affirmed on the basis of discussions on Deconstructionism with J. Derrida, M. Foucault, and R. Barthes. At first, the decentrality in exhibitions will be considered through discussions on deconstructionism which deny the fabricated concept of truth and binomial confrontation. This feature can be related with such trends in exhibition as the breakdown of narrative structure based on art history and the refusal to use museums for exhibitions. Also, the open characteristic of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will be examined not only from Barthes's standpoint that regards texts as net structure in which open meanings are involved, but also through J. Derrida's discussion that emphasizes the relation among texts. Such openness can be identified as one of characteristics of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which aggresively involves social context in exhibitions and shows off respective values.
Discussions on decentrality come to reach discussions on refusing to be under the authors control who leads the center, then it proceeds to discussions on desubjectivity. Barthes's and Foucault's opinion that developes discussions on boundary breaking text into discussions on deauthoredness enables analysis on the fragemented concept of subject. This multiple concept of subject confirms that the function of a curator as an author and the role of a spectator as a mutually supplemental subject has been expanded.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have the characteristics of being interpreted in various way and having discontinuity in time. As these features correspond with the structure of "rhizome" by G. Deleuze and the concept of "inscription" by Derrida, so they can be designated as destructuralization in exhibitions. Destructuralization will be reconsidered as the function of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enabling reinterpretation and recontextualization of an artwork.
The third chapter gives an analysis focused on exhibitions citing concrete instances of 'openness', 'discontinutiy', and 'meaninglessness', which are induced as deconstructionism featured characteristics of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through consideration and analysis in the second chapter. At first, the decentralized characteristic of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which builds up positive relations with social context is described through two cases of 'site-specificity' exhibition as an example of open exhibitions and 'fluid-space' exhibition in an aspect of irregularity.
Second, the concept of meaning expanding infinitely by 'the multiple subject' will be examined with reviewing the exhibition cases that deny the concept of the transcendental author, and create new meaning through the concept of the mutually supplemental subject originated from the relation among a multitude. At such exhibitions, the subject who cannot be unified makes each interpretation. These respective interpretations organize net structure, moreover, they not only enable the new interpretation for artworks but also make spectators be the link. Through these exhibition cases, this thesis is intended to prove the probability that a spectator, in Foucault's view, as the "substitutive subject" can be regarded as the main body of exhibitions, also interpretation of exhibitions and artworks can be recontextualized by desubjective exhibitions.
The last part of this chapter is an analysis on the tendency that is inclined to deconstruct the unified way of understanding the object by means of exhibitions which deconstructing history and embodying discontinuity in time with relation to the selection and arrangement of artworks. In other words, it purposes to consider that the discontinuous form of narration appearing in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is the way to visualize the boundary where objectiveness of art and central recognition pattern cannot reach further, as well as is the way to focus on an individual art object.
As stated above, by reviewing the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as text which embodying the matters of decentrality, desubjectivity, and destructuralization from discussions on deconstructionism, I first intended to revaluate the significance of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on art system. Also, through this thesis, I aimed to estimate the probability that contemporary art exhibitions can perform as a social, cultural, and philosophical background.
 
 
목차
 
국문초록 = i
목차 = iv
Ⅰ. 서론 = 1
Ⅱ. 전시개념의 변화 = 5
1. 미술에 있어서 모더니즘 담론과 전시 = 5
1) 예술의 자율성과 사회 = 5
2) 모더니즘 미술과 미술관 = 9
3) 예술의 신격화와 전시 = 15
2. 포스트모더니즘 담론과 전시 = 18
1. 개방적 예술과 사회 = 18
2) 미술관의 해체 = 23
3) 작품 자체로서의 전시 = 30
Ⅲ. 현대미술전시와 해체주의 = 36
1. 탈중심과 개방성 = 37
1) 허구적 진리의 부정 = 37
2) 가변적 의미개념 = 41
2. 탈주체적 관점 = 44
1) 초월적 저자의 해체 = 44
2) 다원화된 주체개념 = 48
3. 재해석과 탈구조화 = 52
1) 리좀과 다양성에 의한 탈구조 = 52
2) 의미구조의 재맥락화 = 55
Ⅳ. 현대 미술전시의 해체적 특성: 80년대 이후 전시사례 중심 = 59
1. 개방성과 비정형성 = 60
1) 장소 특수적(site-specificity) 전시 = 60
2) 유동 공간의 전시 = 66
2. 다중적 주체를 통한 재맥락화 = 71
1) 큐레이터에 의한 전시 = 71
2) 관람객이 구축하는 전시 - 《Do it》의 사례 = 75
3. 비연속성과 탈정당화 = 78
1) 탈역사적 전시 = 78
2) 사물인식체계를 해체하는 전시 = 82
Ⅴ. 결론 = 89
참고 문헌 = 93
Abstract = 100

 

댓글[0]

열기 닫기